해당 날짜의 글로 바로가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이전달오늘 ▶다음달


이야기마을 후원계좌
농협 777-12-025631
(예금주: 전대환)

이곳의 글들은 대개 전대환의 저작물들입니다.
글을 사용하시려고 하는 경우 반드시 저작자의 허락을 받아야 합니다.

어제는 중국 옌볜에 사시는 독자인
어제는 중국 옌볜에 사시는 독자인
2009-11-04 (Wed)
김지협 선생님께서 귀한 소식을 주셨습니다.
거기는 눈이 30cm나 내린 데다가 아침온도가
영하 14도에 이르러 한 낮에도 눈이 녹지를 않는답니다.
여기 추위는 추위랄 것도 없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이제 많이 풀어진 셈이지요?
(오늘 사진은 늙은 나무수국입니다.)

독자 여러분의 행복한 하루를 기원하며
오늘도 두 손을 정성스럽게 모읍니다.

목록 새로 고침


총 게시물 수 : 278
로그인 회원가입 페이지 ( 9 / 19 )
번호 제목 날짜 읽은수
158 "먹는 것으로 못 고치는 병은 의사도 못 고친다." 2009-11-19 4,404
157 메일 발송이 늦었습니다. 2009-11-18 4,071
156 오늘 많이 춥지 않았습니까? 2009-11-17 4,077
155 "행복은 감사의 문으로 들어오고 불평의 문으로 나간다." 2009-11-16 4,500
154 수능이 있었던 어제 저녁에 2009-11-13 4,051
153 예전에 어떤 선생님께서 들려주신 말씀 2009-11-12 4,116
152 풍천(豊泉) 이호우 님의 시를 소개합니다. 2009-11-11 4,248
151 며칠 전 어떤 독자께서 2009-11-10 3,985
150 인도 속담에 이런 말이 있다고 하더군요. 2009-11-09 5,008
149 겨울에서 다시 가을로 돌아온 것 같습니다. 2009-11-06 4,029
148 어제(11월 4일) 나온 석간 내일신문에 2009-11-05 4,394
147 어제는 중국 옌볜에 사시는 독자인 2009-11-04 4,086
146 제가 살고 있는 구미는 2009-11-03 3,990
145 날이 많이 추워지고 있습니다. 2009-11-02 3,997
144 벌써 한 주간이 훌쩍 지나가고 2009-10-30 3,954

[1][2][3][4][5][6][7][8][9][10][다음 10개]
목록 새로 고침 이전다음



저작권 ⓒ 이야기마을, 1997~2014. 마을지기: 전대환. 모든 권리는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이 사이트의 이름 *'이야기마을'은 특허청에 등록된 서비스표입니다(제41-0179291호).
온라인 오프라인 출판 분야에서 이 사이트 외에서는 '이야기마을'이란 이름을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사이트저작권]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