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날짜의 글로 바로가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이전달오늘 ▶다음달


이야기마을 후원계좌
농협 777-12-025631
(예금주: 전대환)

설교모음 기도문모음 글모음 일기모음 보도모음 토막생각

이곳의 글들은 대개 전대환의 저작물들입니다.
글을 사용하시려고 하는 경우 반드시 저작자의 허락을 받아야 합니다.

[Audio] “주여!” 삼창에 대하여
[Audio] “주여!” 삼창에 대하여
2005-01-14 (Fri)
전대환 [2006-01-12 21:17]
...
CBS




신앙의 표현 자체는 문제 될 것이 없습니다. 상황이나 문화에 따라 얼마든지 다르게 나올 수 있으니까요. “주여!” 삼창은 한국 문화에서 나온 신앙 표현 형태인데, 무속 신앙의 영향이기는 하지만 그게 다 나쁜 건 아닙니다. 문제는 어떤 마음을 가지고 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개인이 그렇게 한다면 개인의 마음이 문제고, 집단이나 공동체가 그렇게 한다면 공동체의 정신이 문제가 되는 겁니다.

사실 그런 행동은 하나님을 불러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앞에 모인 사람들의 마음을 집중시키는 구실을 합니다. 예배 시간 전에 나팔을 분다든지, 징을 울린다든지, 오르간으로 주악이 흐르게 한다든지…. 이런 것들이 다 같은 기능을 하는 것이지요.

무속신앙에서는 강신(신 내림)의 의식이 필요하지만 그리스도교에서 그런 것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하늘에만 계신 것이 아니라 이미 우리 가운데 와 계시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우리 몸이 하나님의 성전이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무소부재(無所不在)하신 하나님은 우리 마음속에 계실 뿐만 아니라 우리의 피부 틈새, 피 속, 뼛속 골수에까지 이미 와 계십니다. 그러니까 그렇게 외치지 않아도 다 알아들으신다는 말입니다.

“주여” 삼창이 함께 마음을 모아 기도하자는 뜻이 아니고 하나님을 불러오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이방인의 사상입니다. 엘리야가 바알 종교인들에게 한 말을 기억하십시오. “더 크게 불러라, 주무시면 깨워드려라!” 하나님은 졸지도, 주무시지도 않고 언제나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이 기회에 당부하고 싶은 것은 기도는 쌍방 커뮤니케이션이라는 점입니다. 우리는 흔히 혼자서 떠들고 나서, 떠든 대로 되면 주님의 뜻이라고 합니다. 이루어지지 않으면 믿음이 부족하거나 응답 않으신다고 원망합니다. 그러나 기도할 때 우리만 말할 게 아니라 하나님께서 말씀하실 기회를 드려야 합니다.

또 한 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나더러 주여, 주여 한다고 다 하늘나라 가는 것 아니다”라고 하신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아버지의 뜻을 행하는 사람이 하나님의 자녀입니다. 이건 무서운 말입니다. 과부, 고아, 외국인을 찾아 낮은 곳으로 임하는 것이 주님의 뜻인데, 40일을 금식하며 외쳐 불러도 주님 뜻을 실천하지 않으면 주님께서 모른 체 하신다고 했습니다.

“주여!” 삼창이란 운동선수들이 경기 전에 “파이팅!”이나 “아자!”를 외치는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목록 새로 고침

전대환 [2006-02-22 22:20] from 211.38.xxx.253
민영진 목사님, 제 때 소식도 제대로 못 드려서 부끄럽습니다만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십시오.
민영진 [2006-02-22 21:25] from 211.178.xxx.203  덧글 삭제
참 좋은 답변입니다.
이 게시물에 대한 덧글이 2 개 있습니다. [전체덧글보기]

총 게시물 수 : 57
로그인 회원가입 페이지 ( 1 / 3 )
[올린순] [읽은순] [저작순]
번호 제목 보도매체 보도일 읽은수
57 [오늘의 설교] 칼을 주러 오신 예수님 국민일보 2015-11-28 6,085
56 구미시 ‘아띠 장난감도서관’ 개관 신아일보 2014-09-21 7,232
55 일꾼이 적다! 기독일보 2014-06-30 6,169
54 기장 경북노회 제134회 임시노회 포항CBS 2013-10-15 6,785
53 2013 구미청소년YMCA 입회식 및 신입회원 교육 진행 구미일보 2013-04-08 6,980
52 [인물수첩] 전대환 구미YMCA 이사장 매일신문 2011-04-26 8,418
51 경북에서도 “4대강 중단” 내일신문 2010-07-15 9,170
50 구미지역 종교인-시민사회단체 공동선언 경북인터넷뉴스 2010-07-14 8,647
49 “4대강 사업 중단하라” 구미보서 공동선언 경향신문 2010-07-14 9,416
48 기장 경북노회 제131회 정기노회 구미기독신문 2010-03-19 10,157
47 지역 미디어 공공성 우리가 지킨다 PD저널 2009-04-28 10,019
46 "언론악법 통과되면 지역은 재앙" 평화뉴스 2009-04-28 9,813
45 민주 지도부, `불모지' TK 방문 연합뉴스 2009-02-08 9,109
44 대구참여연대 10주년...'첫 마음으로 시민과 함께' 평화뉴스 2008-04-25 10,824
43 함께 행복해질 수 있는 길을 찾는 새 공동대표 전대환 목사 함께꾸는꿈 2008-03-01 10,563
42 대구참여연대, 다시 시민속으로.... 브레이크뉴스 2008-01-22 10,682
41 대구참여연대 창립 10주년.."초심 잃지 않겠다" 연합뉴스 2008-01-22 10,646
40 구미시민회 함께 꾸는 꿈 2006-02-01 10,487
39 [Audio] 안락사에 대하여 CBS 2005-04-08 11,019
38 [Audio] “주여!” 삼창에 대하여 (2) CBS 2005-01-14 12,243

[1][2][3]
목록 새로 고침 다음



저작권 ⓒ 이야기마을, 1997~2014. 마을지기: 전대환. 모든 권리는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이 사이트의 이름 *'이야기마을'은 특허청에 등록된 서비스표입니다(제41-0179291호).
온라인 오프라인 출판 분야에서 이 사이트 외에서는 '이야기마을'이란 이름을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사이트저작권]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